오래 전 영화를 다시 보다. 외출.이라는 제목 그대로.. 채널을 돌리다 영화 채널 하나에 멈췄습니다. 보통 영화채널은 그냥 건너 뛰는 편입니다. 딱 맞게 시작해서 처음부터 영화를 볼 수 있는 상황이 거의 없거든요. 미리 방영되는 영화의 정보를 알아두고 예약을 걸어두지 않는 한은 말이죠. 그런데 마침 한 영화 채널에서 외출(2005년작)이 막 시작되고 있더군요. 그래서 채널을 멈추고 그대로 영화의 마지막까지 함께 했습니다.


오래 전 영화를 다시 보다. 외출.이라는 썰을 풀기 전에 저는 허진호 감독의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8월의 크리스마스 같은 경우는 너무 좋아해서 가장 좋아하는 한국 영화 중에 하나이고.. 봄날은 간다도 좋게 감상했습니다. 허진호 감독 특유의 영상미와 결코 격하게 요동치지지 않은 담담한 전개, 그리고 장면과 장면, 대사와 대사 사이의 여백을 무척 좋아합니다. 그런데 외출은.. 극장 상영 당시 제가 어려서였을까요? 두 주인공인 인수(배용준)와 서영(손예진)의 감정이 그닥 와닿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치장해도 불륜은 불륜, 결국 맞바람 피운 거잖아.. 라는 느낌이었던 거 같습니다.


그리고 나이를 많이(?) 먹은 후 다시 보게된 외출은 다르더군요. 초반에 비록 두 사람이 서로 배우자의 불륜과 사고라는 극단적인 상황에서 만난 후, 숙소가 같다던지, 우연히 같은 약국에 들른다던지.. 하는 꼭 만나지 않아도 될 장소에서까지 집요하게 마주치는 것도 어쩌면 저렇게 시작되는 사랑도 있음을 표현하는 하나의 장치였겠구나. 저 장면과 장면, 저 대사와 대사 사이에 두 사람의 공유된 슬픔을 넘는 사랑의 감정이라는 것이 존재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나서야 비로소 두 사람의 감정이.. 그 조심스러운 사랑의 감정이 마음 한켠을 채우는 것을 느꼈습니다.








오래 전 영화를 다시 보다. 외출.이라는 제목처럼.. 여러가지 의미에서 다시 보게 된 영화입니다. 다시 보게 된 이 영화.. 예전의 저와는 전혀 다른 평가를 내릴 수 밖에 없더라구요.

그래서 제 점수는 10점 만점에 8점. 평가는 우리는.. 사랑일까? 라는 영화의 메인 카피에 답해.. '그런 사랑도.. 사랑이기를..'로 하겠습니다.


Statistics Graph